> 뉴스 > 종이잡지 전용 요약
     
그래도 런던 빅벤의 시계는 돈다
[Focus] 상처 입은 대도시, 런던의 현재와 미래- ② 기회
[85호] 2017년 05월 01일 (월) 크리스토프 쇼이어만 economyinsight@hani.co.kr
금융권 일자리 국외 이전에 따른 산업구조 변화와 빈부 격차 해소 기대감 커져
 
브렉시트 이후를 걱정하는 목소리가 많지만 사실 런던은 그동안 카멜레온처럼 숱하게 변화에 적응하며 얼굴을 바꿔왔다. 밀려드는 국외 금융자본과 부동산 가격 상승으로 물가는 치솟았고 진짜 런던 시민들은 외곽으로 쫓겨났다. 하루가 멀다 하고 들어서는 높은 빌딩들로 원래 도시 모습은 종적을 감췄다. 어쩌면 브렉시트는 과열을 누그러뜨려 세계화로 변색된 런던 고유의 모습을 되돌리는 효과를 불러올 수도 있다.
 
크리스토프 쇼이어만 Christoph Scheuermann <슈피겔> 기자
 
   
영국 런던의 타워브리지 건너편으로 유럽에서 가장 높은 ‘더 샤드’(The Shard) 빌딩이 우뚝 솟아 있다. 런던은 특유의 개방성으로 이민자와 금융자본을 자유롭게 받아들였고 지금도 하루하루 변화하고 있다. REUTERS
 
* 2017년 5월호 종이 잡지 151쪽에 실렸습니다.
 
ⓒ Der Spiegel 2017년 13호
Die verwundete Metropole
번역 황수경 위원
 
정기구독자는 과거 기사 전체와 2016년 6월 이후 온라인 기사 전체를,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와 2016년 6월 이후 온라인 기사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 Economy Insight(http://www.economyinsigh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 기사의견(0)  
 
   * 3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600byte)
   * 욕설이나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운영원칙]
매체소개 구독신청 구독문의기사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찾아오시는 길
서울특별시 마포구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4층 | 대표자명 : 양상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기섭 | 사업자번호 : 105-81-50594
구독신청·변경·문의 : 1566-9595 | 기사문의 : 02-710-0591~2 | FAX : 02-710-0555
Copyright 2010 Hankyore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