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에디터 > Review
     
[Editor's review]
[156호] 2023년 04월 01일 (토) 이코노미 economyinsight@hani.co.kr

 

   
▲ REUTERS


실리콘밸리발 뱅크런… 금융위기 신호탄인가
미국 실리콘밸리은행(SVB)에 이어 시그니처은행과 실버게이트은행 등 실리콘밸리에 직간접으로 관련된 은행들이 2023년 3월 들어 잇달아 파산했다. 실리콘밸리은행과 시그니처은행의 사례는 미국 역사상 각각 두 번째와 세 번째로 큰 은행 파산이다. 가장 큰 은행 파산은 2008년 워싱턴뮤추얼이었다. 급격한 금리인상과 가상자산 가격 폭락에 따른 은행 부실화 우려가 뱅크런(대규모 예금 인출)으로 이어져 전세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미국 은행 위기는 유럽으로 번지고 있다. ‘세계 17위’ 대형은행 크레디스위스가 주가 폭락과 예금 인출 사태를 겪으면서 크게 휘청거렸다. 스위스 중앙은행인 스위스국립은행(SNB)과 금융감독청은 공동성명을 내고 곧바로 지원에 나섰다. 크레디스위스는 스위스 중앙은행에서 최대 500억스위스프랑(약 70조원)을 차입하기로 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3월17일 주요 회원국의 수정 경제전망 보고서를 발표했다. OECD는 최근 글로벌 금융 상황과 관련해 실리콘밸리은행 사태를 언급하며 “각국에서 진행한 가파른 통화긴축 정책의 영향이 누적해, 미국 일부 지역은행을 비롯한 은행 부문 쪽에서 극적으로 고조되며 나타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또 “주요국에서 은행 부문을 중심으로 통화긴축 지속에 따른 취약성이 점점 드러나고 있다”며 “높은 시중금리가 각 경제 부문에 근원적으로 금융 취약성을 노출한다면 경제가 크게 위축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실리콘밸리은행 사태는 단순히 주가·금리·환율이 급변동하는 게 아니라 실물경제에 직접 영향을 줄 이벤트가 발생한 것이라 유심히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실리콘밸리은행에 대한 국내 은행 익스포저(위험노출액)는 미미한 수준일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미국 증권거래위원회의 공시 누리집을 보면 국민연금이 보유한 실리콘밸리파이낸셜그룹(실리콘밸리은행의 모기업) 주식은 2022년 말 기준 10만주가량(평가가치 2319만달러)이다.
 

   
▲ 연합뉴스

SC제일·씨티은행, 국외 본사에 2300억 배당
외국계 시중은행인 에스시(SC)제일은행과 한국씨티은행이 국외 본사에 2300억원을 배당하기로 했다. 3월17일 은행권에 따르면, SC제일은행은 최근 이사회를 열고 주당 609원씩 총 1600억원을 현금 배당하는 안을 의결했다고 자사 누리집에 공시했다. 또 다른 외국계 시중은행인 한국씨티은행은 2월15일 정기 이사회에서 732억원 규모의 현금 배당을 결정했다.
 

   
▲ 연합뉴스

‘자유’ 중시한다는 정부의 신관치… KT 대혼란
국민의힘이 ‘구현모 케이티(KT) 대표의 아바타’라고 공개 비판한 윤경림 케이티 트랜스포메이션부문장(사장)이 KT 대표이사 최종 후보로 확정된 뒤 ‘관치 대 내부 카르텔’ 논란 속에 ‘대혼란’이 이어지고 있다. 3월10일 윤석열 대통령 후보 캠프 출신의 임승태 고문(법무법인 화우)이 KT 이사회에서 새 사외이사로 추천된 지 이틀 만에 사퇴했다.
 

   
▲ 연합뉴스

삼성, 용인에 300조 반도체클러스터 조성
삼성이 2042년까지 300조원을 들여 경기도 용인에 세계 최대 규모의 첨단 시스템반도체 클러스터를 조성한다. 정부는 인·허가 기간을 줄이고 시설투자 공제율도 상향해 지원할 계획이다. 삼성은 수도권 집중이라는 비판을 피하기 위해 전국 계열사 사업장을 중심으로 향후 10년에 걸쳐 60조1천억원을 투자하겠다고 추가로 밝혔다.
 

   
▲ 연합뉴스

양팟값 2022년의 3배… 채소 가격 폭등
3월13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산물유통정보를 보면, 3월10일 기준 양파(15㎏) 평균 도매가격이 2만7640원으로, 2022년 같은 시기 8808원의 3배에 달했다. 청양고추(10㎏)는 12만1천원으로, 1년 전 5만5280원에 견줘 119%나 급등했다. 당근(143%), 대파(30%), 오이(50%), 풋고추(25.5%), 애호박(31%)도 1년 전보다 크게 올랐다.

ⓒ 이코노미 인사이트 2023년 4월호

 

정기구독자는 과거 기사 전체와 2016년 6월 이후 온라인 기사 전체를,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와 2016년 6월 이후 온라인 기사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코노미의 다른기사 보기  
ⓒ Economy Insight(http://www.economyinsigh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 기사의견(0)  
 
   * 3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600byte)
   * 욕설이나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운영원칙]
매체소개 구독신청 구독문의기사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찾아오시는 길
한겨레신문(주) | 제호 : 이코노미 인사이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06 | 등록일자 : 2011년 07월 19일 | 발행일 : 2011년 07월 19일 | 발행인 : 최우성 | 편집인 : 박종생
발행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한겨레신문사) | 한겨레 고객센터 1566-9595 | 대표전화번호 : 02-710-0201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박종생
Copyright 2010 Hankyore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