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이슈 > 흐름
     
“인간 위한 숲이냐, 동물 위한 숲이냐”
[Trend]3가지 숲의 용도 둘러싼 프랑스의 고민
[19호] 2011년 11월 01일 (화) 앙투안 드 라비냥 economyinsight@hani.co.kr
앙투안 드 라비냥 Antoine de Ravignan <알테르나티브 에코노미크> 기자 “산림관리인으로 숲에서 생활하다 보니, 벌채에 격렬히 반대하는 사람을 만날 때가 있다.이때는 마치 돼지를 잡는 데 대해 흥분하며 비판하는 사람을 대하는 정육점 주인이 된 것처럼 종종 화가 치민다.” ‘프랑스자연환경’(FNE)에서 일명 ‘숲 선생’으로 통하는 에르베 르 불레가 살포시 미소를 지어 보였다.“하지만 벌채를 둘러싼 논쟁은 중요한 문제다.오늘날 충분한 녹지 공간을 누리지 못하는 시민들을 중심으로 자연을 만끽하려는 수요가 점차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대도시에서 그런 현상이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 가을 정취가 완연한 프랑스 파리의 가로수 거리(왼쪽). 파리 시민들이 샹젤리제를 찾아 도심 속의 여유를 즐기고 있다. 숲에 대한 수요 크게 늘어나는 추세 프랑스에서는 숲에 대한 시민의 수요가 늘고 있다.하지만 이 문제를 둘러싼 구체적 논의는 아직 부족한 실정이다.에르베 르 불레는 “인구가 밀집된 지역에서 공공 숲은 시민이면 누구나 무료로 자연을 만끽할 수 있는 유일한 녹지 공간이다”라고 했다.대표적인 예로 파리의 퐁텐블로 숲이나 랑부예 숲을 들 수 있다.“숲을 자주 즐기려는 것은 정당한 시민의 욕구다.아름다운 경관을 감상하고 싶은 욕구는 당연한 것이다.하지만 최근 프랑스의 산림개발 실정과는 어긋나는 일이다.숲을 즐기려는 시민의 기대에 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그러려면 불가피하게 산림 개발을 하지 못하게 된다.이때 ‘그 손실을 어떻게 메울 수 있는가’라는 문제가 제기된다.만일 사유림 소유주가 국가와 협약을 맺고 자기 소유의 숲을 흔쾌히 대중에게 개방한다면(프랑스 수도권에 분포하는 전체 숲(1600만ha) 가운데 약 70%가 개인 소유의 사유림이다), 각 지역의 국·공유림에 대한 시민의 수요는 한층 완화될 수 있다.이때도 숲을 안전하게 보호하거나 관리하는 등 복잡한 문제...
비공개 기사 전문은 종이 잡지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자는 과거 기사 전체와 2016년 6월 이후 온라인 기사 전체를,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와 2016년 6월 이후 온라인 기사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앙투안 드 라비냥의 다른기사 보기  
ⓒ Economy Insight(http://www.economyinsigh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 기사의견(0)  
 
   * 3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600byte)
   * 욕설이나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운영원칙]
매체소개 구독신청 구독문의기사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찾아오시는 길
한겨레신문(주) | 제호 : 이코노미 인사이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06 | 등록일자 : 2011년 07월 19일 | 발행인 : 김현대 | 편집인 : 강대성
발행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한겨레신문사) | 한겨레 고객센터 1566-9595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백기철
Copyright 2010 Hankyore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