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종이잡지 전용 요약
     
‘탈러시아’ 에너지 독립, 쇠돌고래 복병 만나다
[ISSUE] 북해 LNG 기지 건설, 독일의 딜레마
[147호] 2022년 07월 01일 (금) 클라스 타체 economyinsight@hani.co.kr

독일은 액화천연가스(LNG)가 시급하게 필요하지만 환경운동가들은 이를 저지하려 한다. 매우 독일적인 북해 연안의 분쟁에 대한 기사다.

클라스 타체 Claas Tatje <차이트> 기자

   
▲ 그린피스 활동가들이 죽은 돌고래의 장례식을 치르고 있다. 펼침막에는 ‘고래와의 마지막 작별’이라고 쓰여 있다. REUTERS

2022년 5월5일 “쿵, 쿵, 쿵” 우렁찬 소리와 함께 철제 구조물이 북해 연안 빌헬름스하펜 앞바다 해저에 타설되자 여객선 할레쿠리어(Harle Kurier) 위의 방문객들에게서 박수갈채가 터져나왔다. 유람선에는 관광객이 아니라 독일 경제기후보호부 장관 로베르트 하베크(녹색당)를 비롯해 기업 대표, 언론인, 정치인이 탑승했다. 타설은 연안 해상 부유 터미널 건설의 첫 시작이다. 곧 액화천연가스(LNG)가 이곳에 상륙해 독일의 러시아 에너지 의존도를 줄일 것이다. 그것이 독일연방정부의 계획이다.
그러나 한 동물이 이 계획을 좌절시킬 수도 있다. 할레쿠리어에 광고까지 붙은 동물이다. 선박 운영사는 ‘쇠돌고래 체험 여행’을 제공한다. 광고 소책자에는 “해양 포유동물을 가까이에서 관찰할 수 있는 것은 독특한 체험”이라고 쓰여 있다. 이 쇠돌고래가 지금 독일의 에너지 독립을 위협하고 있다.

ⓒ Die Zeit 2022년 제20호
Im Walkampf
번역 황수경 위원

* 2022년 7월호 종이잡지 48쪽에 실렸습니다.

정기구독자는 과거 기사 전체와 2016년 6월 이후 온라인 기사 전체를,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와 2016년 6월 이후 온라인 기사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 Economy Insight(http://www.economyinsigh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 기사의견(0)  
 
   * 3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600byte)
   * 욕설이나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운영원칙]
매체소개 구독신청 구독문의기사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찾아오시는 길
한겨레신문(주) | 제호 : 이코노미 인사이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06 | 등록일자 : 2011년 07월 19일 | 발행인 : 김현대 | 편집인 : 강대성
발행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한겨레신문사) | 한겨레 고객센터 1566-9595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백기철
Copyright 2010 Hankyore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