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시각
     
다시, 마르크스를 읽을 때
[편집자에게 듣는 경제와 책]
[114호] 2019년 10월 01일 (화) 강영규 iwejam@changbi.com

강영규 창비 인문사회출판부 편집자

<자본주의와 경제적 이성의 광기>
데이비드 하비 지음 | 김성호 옮김 | 창비 펴냄 | 2만8천원

   
 

데이비드 하비는 1935년 영국에서 태어난 지리학자이자 마르크스주의 이론가다. 살아 있는 가장 중요한 마르크스주의 이론가로 꼽힌다. 연구 분야는 지리학에서 시작해(1961년 케임브리지대학에서 켄트 지방 농업과 농촌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정치경제학적 공간 분석을 중심으로 세계화와 도시·환경 문제, 사회정의, 근대-탈근대 논의, 신자유주의 등 사회과학의 여러 영역에 이른다. 그러면서 펴낸 서른 권 남짓한 저서가 세계 각국에 소개됐다(한국어로는 열댓 권 번역됐다).
기존 분과학문 질서를 넘나드는 광폭 행보는 그의 학문·사상적 뿌리인 카를 마르크스를 닮았다. 마르크스가 그랬듯, 하비의 목표는 근대 자본주의 체제가 가져온 혁명적 변화와 이에 동반한 모순의 본질을 밝히는 것이다. 하비의 전공인 지리학은 이런 비전을 구체적으로 그려내기 위한 캔버스에 비유할 수 있겠다. 물론 지리학 분야에 한정해도 그는 세계 석학으로 꼽힌다. 이런 종류의 ‘르네상스형 지식인’으로 에릭 홉스봄, 놈 촘스키, 에드워드 사이드 등이 떠오른다.
하비는 마르크스의 자본 연구에 각별히 공들여왔다. 그뿐 아니라 40여 년 동안 대중을 위한 <자본> 강독을 이어오고 있다. 강의는 모두 온라인에 동영상(davidharvey.org)으로 공개됐다. 연구와 강연을 정리한 단행본도 꾸준히 출간해왔다. <데이비드 하비의 맑스 ‘자본’ 강의> <자본이라는 수수께끼> <자본의 17가지 모순> 등이 나와 있다. <자본주의와 경제적 이성의 광기>(원제: Marx, Capital and the Madness of Economic Reason)는 2017년에 나온 최신작이다.
편집자로서 먼저 내세우고 싶은 것은 마르크스 <자본> 개설서 가운데 단연 잘 읽히는 점이다. 복잡한 논의를 꿰뚫는 통찰이나 필력에 더해 강단을 넘어 실천해온 대중교육 경험 덕분이리라. 번역자(김성호 서울여대 영어영문학과 교수)의 정확하고 유려한 문장도 큰 몫을 했다. 학창 시절 <자본>을 비롯해 마르크스주의 여러 저작, 그중에서도 정치경제학 책 속에서 헤매본 사람이라면 이 책만큼은 조금 가벼운 마음으로 집어도 괜찮을 듯하다.
이 책의 미덕이 훌륭한 개설서에 그치는 것은 아니다. 여기엔 마르크스 이론을 충실히 설명하면서도 하비의 독창적인 해석과 논평이 결합해 있다. 그 핵심 논지는 ‘운동하는 가치’로서 자본이 순환(저 유명한 공식 M(자본)-C(상품)-P(생산과정)-C(상품)-M(자본 재투자))해 무한 축적을 이루려 하나 ‘이윤을 낳는 자본’의 본성 때문에 오히려 가치에 반하는 움직임을 불러일으키고 이것이 지속해 위기가 폭발한다는 것이다.
하비는 이른바 ‘이윤율 저하 경향과 자본주의 생산양식 위기’를 가치-반가치의 변증법적 관계로 재해석하고 자산투기로 집중, 과학기술 물신주의, 국가-금융 연계, 위기의 ‘공간적 해결’ 등 마르크스가 미처 예견하지 못했거나 충분히 이론화하지 못한 상황을 해명함으로써 이 순환운동을 보완 설명한다.
마르크스 가치이론 성립부터 차근차근 풀어가는 서술 덕분에 <자본>을 (1권만이라도) 넘겨본 경험이 있다면 꽤 수월하게 읽어낼 수 있다. 그렇다고 “거봐라, 마르크스가 다 옳았다”라고 강변하지 않는다.
오히려 마르크스 여러 저서에 흩어져 있는 난점이나 (의도적인 또는 불가피한) 한계를 가려내줘 방대한 논의에 깃든 ‘합리적 핵심’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된다. 중반부터는 현재 금융시스템이나 기술혁신, 국제경제기구를 본격적으로 다루면서 한층 실감 나게 넘어간다.
하비가 위기의 극적 국면으로 강조한 2007~2008년 경제 붕괴를 종합적으로 분석한 내용이 궁금한 분은 9장을 먼저 읽어도 좋다.
자본주의 체제를 근본 법칙에서 시작해 총체적·체계적으로 분석하고 미래를 그려내려던 마르크스의 비전은 그로부터 아주 멀리까지 나아가지는 못하고 지난 세기 끄트머리에서 멈춘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2010년을 지나며 세계 곳곳에서 목격하는 정치·경제적 현실은 그의 지적 유산에 다시 주목할 것을 요청하고 있다.
하비는 마르크스가 남긴 것이 우리가 따라가야 할 유일한 길이 아니며 열고 들어갈 ‘문’에 불과하며, 그 문을 열고 새로운 길을 찾는 것이 우리 몫이라고 힘주어 말한다.

●인사이트 책꽃이

   
 

빌 게이츠는 왜 과학책을 읽을까
유정식 지음 | 부키 펴냄 | 1만6800원
세계 최고경영자들은 왜 과학책을 많이 읽을까. 많은 사람이 과학을 일상과 동떨어진 분야로 여기는데 말이다. 저자는 과학에서 얻는 지식과 통찰력이, 이해관계와 상이한 생각이 부딪치는 경영 현장에서 객관적이고 현명한 결정을 내릴 때 도움이 되기 때문이라고 분석한다.






   
 

드디어 팔리기 시작했다
안성은 지음 | 더퀘스트 펴냄 | 1만6500원
하루에도 수백 개씩 쏟아지는 브랜드 홍수에서 오랫동안 사랑받는 브랜드, 사람 마음을 유혹하는 브랜드가 있다. 책은 최고가 된 25개 브랜드가 어떻게 소비자를 사로잡았는지 분석한다. 최고 브랜드가 되는 과정에 다섯 가지 공통점이 있다. 사명, 문화, 다름, 집요, 역지사지다.






   
 

성공한 사람들은 왜 격무에도 스트레스가 없을까
니시와키 지 지음 | 박재영 옮김 | 센시오 펴냄 | 1만5천원
성공한 사람은 왜 스트레스가 없어 보일까? 정신과 의사인 저자는 그들이 스트레스에 대처하는 방식, 즉 스트레스를 쌓아두지 않는 방법을 정확히 알고 실천한다는 점을 알아냈다. 그러면서 일과 인간관계에서 스트레스를 날려줄 ‘스트레스 제로 비결’을 제시한다.






   
 

죽음의 에티켓
롤란트 슐츠 지음 | 노선정 옮김 | 스노우폭스북스 펴냄 | 1만5800원
책은 네 방식으로 진행되는 각각의 죽음을 담는다. 암으로 죽음을 맞이한 4살 어린 아이, ‘인생 사진’을 찍겠다며 건물 난간에 올랐던 29살 청년, 요양원에서 죽음을 맞이하는 80살 할머니, 가족에 둘러싸여 집에서 죽음을 맞이한 당신. 이를 통해 저자는 개인의 삶만큼이나 독특한 방식으로 진행되는 죽음을 보여준다.





ⓒ 이코노미 인사이트 2019년 10월호 

정기구독자는 과거 기사 전체와 2016년 6월 이후 온라인 기사 전체를,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와 2016년 6월 이후 온라인 기사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 Economy Insight(http://www.economyinsigh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 기사의견(0)  
 
   * 3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600byte)
   * 욕설이나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운영원칙]
매체소개 구독신청 구독문의기사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찾아오시는 길
한겨레신문(주) | 제호 : 이코노미 인사이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06 | 등록일자 : 2011년 07월 19일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권태호
발행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한겨레신문사) | 한겨레 고객센터 1566-9595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장철규
Copyright 2010 Hankyore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