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시각
     
이상한데도 예쁘다
[포토 인]
[106호] 2019년 02월 01일 (금) 곽윤섭 kwak1027@hani.co.kr
   
 
곽윤섭 한겨례 선임기자
 
“서양미술은 20세기 초 전통에 반기를 들고 시대 요구에 부응하는 혁신적 미술의 탄생을 맞이하는데 바로 르네상스 이후 500년 만에 등장한 또 하나의 미술혁명, 입체주의다.” 서울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2018년 12월28일~2019년 3월31일 열리는 ‘피카소와 큐비즘’ 전시 기간에 운영되는 키즈아틀리에. 이 프로그램은 사전에 신청한 어린이에게 1시간30분가량 문화예술을 교육한다. 첫 시간은 전반적인 전시 소개였다.
 
“피카소는 아프리카 부족들이 만든 조각과 가면을 수집했어요. 여러분, 이 가면이 예뻐요?” 
“아뇨, 이상해요.” 
 
큐비즘(입체파)을 알아듣기 쉽게 설명하는 강사의 재주가 탁월했다. 이어진 시간은 작품 감상. 전문가 설명을 들으며 40여 분간 피카소, 로베르 들로네 등과 만나면서 살짝 어리둥절했던 아이들이 교육장으로 돌아왔다. 프로그램의 꽃인 작품 만들기 시간이 되자 다시 생기를 찾았다. 인물화를 그리기에 앞서 강사가 설명했다. 
 
“이상하게, 알아보기 쉽지 않게 그립니다. 눈, 코 이렇게 제자리에 두지 말고 자유롭게 합니다. 정답이 없어요. 눈이 반드시 귀와 귀 사이에 있어야 할 필요도 없어요. 피카소 아저씨 그림 기억나죠? 마음대로….”
 
‘어린 피카소’들이 분주하게 선을 긋고 종이를 붙이고 색을 칠했다. 마무리는 반짝이로. 그야말로 피카소가 울고 갈 만한 작품이 쏟아졌다. 어린이 6명의 그림이 모두 달랐다. 강사의 주문대로 이상하게 만드는 데 성공한 것 같다. 그런데 이상한 일이다. 이상한데도 작품이 예쁘다. 가만 들여다보니 이 친구의 작품은 자화상처럼 보였다. 네가 더 예쁘구나!  
 
ⓒ 이코노미 인사이트 2019년 2월호
 
 
정기구독자는 과거 기사 전체와 2016년 6월 이후 온라인 기사 전체를,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와 2016년 6월 이후 온라인 기사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 Economy Insight(http://www.economyinsigh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 기사의견(0)  
 
   * 3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600byte)
   * 욕설이나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운영원칙]
매체소개 구독신청 구독문의기사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찾아오시는 길
한겨레신문(주) | 제호 : 이코노미 인사이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06 | 등록일자 : 2011년 07월 19일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권태호
발행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한겨레신문사) | 한겨레 고객센터 1566-9595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장철규
Copyright 2010 Hankyore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