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시각
     
무채색의 절제된 우아함, 아르마니
[김미영의 브랜드 읽어주는 여자]
[101호] 2018년 09월 01일 (토) 김미영 kimmy@hani.co.kr
김미영 부편집장
 
   
▲ <다크 나이트 라이즈>의 브루스 웨인(크리스천 베일·왼쪽)과 <미션 임파서블: 고스트 프로토콜>의 이단 헌트(톰 크루즈). REUTERS
“나는 결코 모델을 위한 옷을 만들지 않는다. 움직이는 사람들을 위해 옷을 만든다.”
 
자신의 이름을 딴 ‘조르조 아르마니’를 세계적 명성을 지닌 고급 브랜드로 키워낸 조르조 아르마니의 패션 철학이다. 그는 자신의 옷을 입는 사람들을 결코 특정하지 않는다. 군더더기를 없앤 절제된 우아함과 쾌적함을 강조한다. “패션이란 청결한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작업”이라는 그의 소신에 따른 것이다. 청결함이란, 깨끗하다는 것. 즉 가장 자연스러운 상태를 의미하며, 이를 위해 일체의 거추장스러운 장식을 배제한다.
 
세계적인 디자이너, 조르조 아르마니 
1934년 이탈리아 북부 피아첸차에서 운송회사 간부의 아들로 태어난 아르마니는 청년기 때까지 패션 분야와는 무관한 환경에서 자랐다. 가족 바람대로 밀라노 국립의대에 진학했으나, 적성과 진로에 대한 고민 끝에 2년 수료 뒤 중단했다. 군복무 중 1957년 우연히 밀라노의 라리나센테 백화점에서 바이어로 6년간 일하며 패션에 대한 안목과 능력을 키웠다.
 
디자이너로 전업한 결정적 계기는 백화점 근무 시절인 1961년 지인 소개로 디자이너 브랜드 니노 체루티에 보조 디자이너로 들어가면서다. 당시 니노 체루티는 새로운 라인의 남성복 ‘히트맨’을 위해 일할 디자이너를 찾고 있었다. 1970년까지 니노 체루티에서 디자이너 경력을 쌓은 아르마니는 이후 힐턴, 로에베, 웅가로, 에르메네질도 체냐 등의 브랜드에서 활동했다. 1975년 그는 젊은 사업가인 세르조 갈레오티와 함께 베네치아 거리에 자신의 이름을 브랜드로 삼은 ‘조르조 아르마니 S.p.A’를 만들었다. 
 
작은 패션 브랜드 회사로 시작한 조르조 아르마니는 현재 의류·액세서리·안경·시계·보석·향수·화장품뿐만 아니라 가구와 디저트 같은 라이프스타일 제품과 전자제품, 호텔, 건설 등 패션 외 다양한 영역에 진출해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명품 브랜드로 자리잡았다. 아르마니 콜레치오니, 엠포리오 아르마니, 아르마니 주니어, 조르조 아르마니 액세서리, 아르마니 익스체인지, 조르조 아르마니 코스메틱, 아르마니 카사 등의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다. 
 
1985년 8월 세르조 갈레오티가 지병으로 마흔 살에 급작스레 세상을 떠났음에도, 이런 성공이 가능했던 것은 아르마니의 재능과 사업가적 정신이 있었기 때문이다.  
 
조르조 아르마니 슈트의 특징
조르조 아르마니 슈트는 ‘몸을 따라 흐르는 옷’이다. 무게가 일반 정장 절반으로 가볍고, 어깨를 둥글게 재단하고 불필요한 다트를 제거해 품을 넉넉하게 디자인함으로써 차별화를 꾀했다. 아르마니 남성용 재킷은 유연하고 관능적이라고 평가받는다. ‘비접착 심지’로 슈트의 어깨 패드를 너무 두껍지 않게 한다. 안감을 없애 전통적 슈트에서 나타나는 겹겹의 구조적 장치도 생략했다. 단추와 포켓 위치를 옮겨 젊은 스타일을 추구했다. 고급 소재와 살아 있는 실루엣, 딱딱한 격식을 피한 편안한 착용감은 아르마니의 매력이다. 
 
아르마니의 디자인은 20세기 후반 남성복뿐 아니라 여성복에까지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 특히 아르마니는 1977년 영화 <애니 홀> 여주인공 다이앤 키턴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았을 때, 아르마니 재킷을 입고 레드카펫을 밟은 것을 시작으로 국제적인 디자이너 반열에 올라섰다. 1980년 영화 <아메리칸 지골로> 주인공 리처드 기어가 재킷·셔츠·넥타이 등 아르마니 정장을 완벽하게 소화해, ‘아르마니 스타일’을 전파하며 세계적 명성을 얻었다. 1981년 남성잡지 <GQ>는 아르마니를 최고의 남성복 스타일리스트로 선정했다. <타임>은 1982년 4월5일, 1957년 크리스티앙 디오르 이후 두 번째로 아르마니를 표지 모델로 등장시켰다.
 
스타와 셀럽, 영화가 사랑한 아르마니 
조르조 아르마니를 논할 때, 영화를 빼놓고 말할 수 없다. 전세계 수많은 남녀 셀러브리티들은 스크린에서나 레드카펫 위에서 조르조 아르마니를 선택했다. 아르마니는 1980년 <아메리칸 지골로>를 시작으로 <오션스 13> <페어게임> <소셜 네트워크> 등 수많은 영화 속 의상을 디자인했다. 
 
조르조 아르마니는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의 <더 울프 오브 월스트리트>(2017)에서 주인공 조던 벨포트의 의상을 제작했다. 극 중 월스트리트 희대의 사기꾼 조던 벨포트 역을 맡은 리어나도 디캐프리오가 조르지오 아르마니의 1990년대 스타일을 소화하며, 아르마니 슈트가 성공의 상징으로 떠오르던 시대를 완벽하게 재현했다. <언터처블>(1989)에서는 케빈 코스트너, 로버트 드 니로, 숀 코네리 등 당대 최고 배우에게 조르지오 아르마니 의상을 입혔고, 이를 계기로 그는 최우수 의상상을 받았다. 1994년 10월엔 당시 미국 대통령인 빌 클린턴한테 평생공로상을 받았다.  
 
배트맨 시리즈 <다크 나이트>(2008)와 후속편 <다크 나이트 라이즈>(2012) 주인공 브루스 웨인(크리스천 베일)을 위한 맞춤 슈트도 제작했다. <미션 임파서블: 고스트 프로토콜>(2011) 주인공 이단 헌트(톰 크루즈)가 영화 속 주요 장면에서 입고 나온 검은 빛의 파란색 턱시도도 조르조 아르마니의 슈트다.
 
조르조 아르마니는 영화 속 주인공뿐만 아니라 많은 유명인사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탈리아 배우 라울 보바, 스페인 투우사 카예타노 리베라, 크리스천 베일, 톰 크루즈, 윌 스미스, 조지 클루니까지 조르조 아르마니 맞춤복을 즐겨 입는다. 
 
* ‘94학번’으로 1990년대 중반 물질적 풍요 속에서 자유분방하고 개성을 추구하던 동시대의 문화를 자신만의 개성으로 추구하던 ‘X세대’ 문화를 직접 겪었다. 20여 년이 흐른 지금도 그때처럼 신세대의 마음가짐으로 젊고, 멋스럽게 나이 들기를 바란다. 뷰티와 패션에 관심이 많다.
 
ⓒ 이코노미 인사이트 2018년 9월호
정기구독자는 과거 기사 전체와 2016년 6월 이후 온라인 기사 전체를,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와 2016년 6월 이후 온라인 기사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 Economy Insight(http://www.economyinsigh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 기사의견(0)  
 
   * 3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600byte)
   * 욕설이나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운영원칙]
매체소개 구독신청 구독문의기사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찾아오시는 길
한겨레신문(주) | 제호 : 이코노미 인사이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06 | 등록일자 : 2011년 07월 19일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권태호
발행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한겨레신문사) | 한겨레 고객센터 1566-9595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장철규
Copyright 2010 Hankyore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