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국제
     
병원약국 처방전 독점, 온라인판매 미미
[Trend] 중국 처방약 인터넷 유통 실태
[98호] 2018년 06월 01일 (금) 리옌 economyinsight@hani.co.kr

의약품 플랫폼들, 약값 크게 낮춰도 환자 확보 어려워…당국은 감독 역량 부족으로 어정쩡
 
중국에선 최근 2~3년 동안 인터넷기업과 약품 유통 업체가 여러 방법으로 의약품 전자상거래를 시도하고 있다. 합법과 불법이 망라됐다. 업계에선 약품 30%가 인터넷으로 판매되는 미국 등 선진국 사례를 들어 처방약의 온라인판매 가능성을 낙관한다. 하지만 공립병원 약국에서 처방전을 거의 독점하는 등 현실과 제도 장벽이 여전히 높다. 
 
리옌 李妍, 마단멍 馬丹萌 <차이신주간> 기자
 
   
▲ 베이징의 약국에서 처방전을 내고 약을 타는 환자들. 중국의 인터넷 기업들은 처방약의 온라인판매를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해오고 있다. REUTERS
“체인형 약품 판매 기업은 온라인에서 처방약과 정부에서 관리 요건을 규정한 약품을 판매할 수 없다.” “개인 소비자에게 약품을 파는 업체는 온라인에서 처방약 정보를 공개해서는 안 된다.” 중국식품약품감독관리총국(식약총국)이 제정한 ‘약품 온라인판매 감독관리방법(의견수렴안)’ 2장 8조와 12조 내용이다.
 
식약총국은 관련 설명에서, 2017년 초 온라인 약품거래 서비스 기업 심사와 비준을 취소한 뒤, 약품의 온라인판매를 준비하는 기업이 크게 늘어 관리·감독 대상이 급증했고 부담이 커졌다고 밝혔다. 당국은 또 온라인 약품 유통 사업의 빠른 발전, 참여 주체와 판매 방식의 다양화, 판매 지역 확대 등으로 감독 능력과 기술이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업계 관계자 의견은 제각각이다.
 
   
▲ 2017년 12월 저장성 우전에서 열린 제4회 세계인터넷콘퍼런스에서 관람객들이 알리바바의 티몰 무인 슈퍼마켓을 둘러보고 있다. 소비자 대상 전자상거래 플랫폼인 티몰의 의약품관은 처방약을 판매하다 여러 차례 당국의 시정명령을 받았다. REUTERS
시범사업 시작
몇 년 전 시범업체가 정해지자, 업계에서는 처방약의 온라인판매 시범사업이 확대될 것이라는 희망에 부풀었다. ‘제3자 온라인 플랫폼 약품 판매’ 시범사업 자격을 얻은 업체는 세 곳이었다. 2013년 11월 허가받은 허베이 후이옌(慧眼)의약과학기술유한공사의 95095플랫폼, 2014년 7월 허가받은 광저우 바바이팡(八百方)정보기술유한공사의 의약건강 온라인 쇼핑몰과 이하오뎬(一號店)이다. 이하오뎬은 종합 전자상거래 플랫폼 가운데 유일하게 약품의 온라인판매 자격을 얻었다. 시범사업 기간은 1년이다.
 
공개 자료를 보면, 95095플랫폼은 후이옌 소속이다. 이 회사 사업허가를 얻기 위해 알리바바는 거액을 투자했다. 2014년 1월 13억홍콩달러(약 1790억원)를 투입해 중신(中信)21세기유한공사 지분을 얻었고, 300만위안(약 5억1천만원)으로 후이옌을 인수해 B2C(기업과 소비자 간 거래) 약품거래 플랫폼 허가권을 얻었다. 바바이팡은 설립 초기부터 광둥성 약품감독관리국과 남방의약경제연구소 지도를 받았다.
 
이하오뎬이 전자상거래 업체 가운데 가장 먼저 행운을 얻은 것은 상하이에 있는 기업이어서 개혁에 적극적이고 개방적인 상하이 식약국의 지원을 받은 덕분이라고 업계 관계자들은 말했다. “허가권 얻기가 하늘에 오르는 것보다 어렵다.” 징둥 관계자는 “의약품 전자상거래는 진입 장벽이 높아 대다수 전자상거래 업체들이 퇴짜를 맞았다. 징둥과 알리바바도 여러 해 동안 우여곡절을 겪었다”고 말했다.
 
식약총국이 온라인 약품거래 서비스 기업에 발급하는 자격증은 A, B, C 유형으로 나뉜다. A형 증서를 가진 기업은 제약사, 약품 유통 기업, 의료기관의 거래를 지원하는 플랫폼 구실만 할 수 있다. 개인에게 약품을 파는 건 불가능하다. B형 증서가 있는 기업은 다른 기업과 약품을 거래할 수 있다. C형 증서는 개인 소비자에게 처방약을 제외한 약품 판매를 허용한다. 기업이 오프라인에서 약품 판매점을 갖고 있어야 한다는 뜻이다.
 
자격증이 있는 기업은 대부분 자체 쇼핑 사이트를 만들었지만 방문자가 적고 제품도 다양하지 않았다. 징둥 관계자는 “B2C 플랫폼, 즉 제3자 플랫폼이 주류로 성장할 수 있다”며 “B2C 플랫폼은 대부분 규모를 갖춘 전자상거래 업체들인데 허가증을 받지 못한 상황에서는 법망을 피해 편법을 동원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약품의 온라인판매를 시도하기 위해 알리바바의 B2C 플랫폼 티몰(天貓)의 의약품관은 여러 차례 시행착오를 겪었다. 2011년 6월 의약품관이 문을 연 지 18일 만에 저장성 약품감독국한테서 ‘의약품 온라인판매 자격’이 없다는 이유로 시정명령을 받았다. 2012년 2월1일 다시 영업을 시작했지만, 이번에는 8일 만에 서비스를 중단해야 했다. 이달 27일 세 번째 시도에 나섰다. 티몰 의약품관은 약품 정보만 제시한다. 소비자가 필요한 상품을 선택하면 해당 의약품 판매사 홈페이지로 이동해 거래를 진행한다.
 
징둥도 우회 노선을 택했다. 2011년 7월 티몰 의약품관의 영업 중단 직후 징둥은 의약품 유통업체 주저우퉁(九州通)과 합자회사를 만들어 허가증을 확보했다. 하지만 2년 뒤 징둥은 합자회사의 모든 지분을 매각했다. 징둥 관계자는 “류창둥 회장은 트래픽 강점을 발휘해 의약품 거래 플랫폼으로 성장하길 원하지만, 주저우퉁은 의약품 자원의 강점을 발휘해 수직통합과 생태계 구축을 희망했던 것이 문제였다”고 말했다. 그는 정보기술(IT) 기업과 의약품 유통 기업은 사고방식이 근본적으로 달라 외부에서 생각하는 것처럼 협력이 간단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 징둥닷컴의 물류창고에서 분류작업을 하는 노동자. 징둥은 인터넷 약품판매 허가를 받기 어렵자 의약품 유통업체와 합자회사를 만드는 우회로를 택했다. REUTERS
저가로 생존 모색
가격이 투명하고 경쟁이 치열한 의약품판매 플랫폼에서는 ‘가격이 왕’이라는 규칙이 잔혹할 정도로 들어맞는다. “모든 약품이 가격이 제일 저렴한 업체 두 곳에서만 집중적으로 판매되고 다른 데서는 아예 팔리지 않는다.” 전자상거래 업체 처방약 온라인판매 책임자는 소비자가 검색으로 가격이 가장 싼 업체를 찾아 비교하는 것이 전자상거래의 특징이라고 했다.
 
처방약을 온라인에서 사는 과정은 생각보다 복잡하지 않다. 소비자가 제3자 약품판매 플랫폼 웹페이지에 전자처방전을 전송하거나 종이로 된 처방전 사진을 제출하고 증상을 설명하면 된다. 그러면 자동으로 전문 의약품판매 사이트로 연결된다. 이 사이트는 오프라인 약국에 처방전을 등록한 뒤 딩당콰이야오(叮噹快藥), 메이퇀(美團) 등 O2O서비스(온라인 기반 오프라인 서비스)로 조제한 약을 배송한다.
 
O2O서비스는 생각보다 수요가 많지 않았다. 온라인에서 약품을 사는 소비자는 대부분 가격에 민감한 반면 배송 속도는 그다지 신경 쓰지 않았다. 이 때문에 의약품판매 플랫폼은 판매비가 별로 들지 않고 다수 약국과 계약을 맺을 필요도 없다. 대형 체인형 약국 한 곳과 손잡아도 여러 지역으로 약품을 보낼 수 있다. 온라인에서 의약품을 사는 사람은 20~34살 젊은층이 많고, 1·2선 대도시와 연해지역에 몰려 있다. 특히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선전에서 가장 온라인 구매가 활발하다. 지점이 많지 않고 물류비가 비싼 동북과 서북 지역에서는 약품 온라인판매가 현저하게 줄었다.
 
온라인 플랫폼에서 판매하는 처방약 가격은 병원 약국 가격의 거의 절반이다. 특히 만성질환과 일반 질병 치료약은 가격 차이가 크다. 처방약 판매 경로는 병원과 일반 유통으로 나뉘는데, 80% 이상이 병원에서 판매된다. 공개입찰로 병원 약국에 약품을 납품하고, 의사 처방에 따라 파는 형태다. 나머지 20%도 안 되는 부분이 오프라인 약국과 전자상거래 업체로 넘어간다. 환자가 처방전을 가져가면 약을 구입할 수 있다. 병원 약국에서 약품 가격을 15% 높여 받던 관행이 정책적으로 금지됐지만, 아직까지 음성적으로 남아 있다.
 
병원 약국에 비해 온라인 플랫폼의 생존 환경은 열악하다. 업계 관계자는 “해마다 매출이 배로 늘었지만 이익은 줄었다”며 “2~3년 가격경쟁을 한 뒤 이익률이 한계선까지 내려갔다”고 말했다. 온라인 플랫폼은 이용자를 끌어들여 충성도를 높이기 위해 약품 가격을 원가 이하로 낮춰 출혈을 감수하고 있다. 관계자는 “일부 전자상거래 업체는 특수한 경로로 저가 약품을 확보했고, 일부는 중간 단계를 없애 제약사에서 직접 약품을 사온다”며 “종합서비스를 제공하는 대신 약품 판매 이익은 포기하는 곳도 있다”고 말했다. 종합서비스란 약품 판매와 자문서비스, 건강식품 판매를 묶어 수익을 얻는 방법이다.
 
제약사와 온라인 플랫폼의 이익 다툼도 치열해졌다. 제약사들은 거의 매월 온라인 플랫폼에 가격을 유지하도록 경고하고 있다. 통일된 가격을 지키지 않으면 약품 공급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온라인 플랫폼이 이 말을 들을지, 얼마나 오랫동안 지킬 것인지는 장담하기 어렵다. 관계자는 “온라인 판매의 가격체계가 오프라인에도 영향을 준다”고 말했다.
 
   
▲ 랴오닝성 선양시의 선양의과대학 제1병원 건물. 중국의 주요 병원들은 처방전을 병원 내 약국에서만 사용하도록 해 처방약의 온라인판매에 큰 장애가 되고 있다. REUTERS
우회로 모색
주저우퉁과 치러캉(七樂康), 강링(崗嶺)그룹 등 의약품 판매로 성장한 기업은 산업가치사슬의 하단에서 위로 올라갔다. 약품에서 출발해 인터넷병원(스마트병원)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나리오를 가졌다. 하지만 이들의 종착지는 역시 약품 판매였다.
 
2011년부터 의약품 판매 업계 4위의 민영기업 주저우퉁이 전자상거래 사업을 시작했다. 2015년 인터넷병원 설립에 집중했다. 100% 출자한 자회사인 의약품 온라인판매 업체 하오야오스(好藥師)가 베이징중환항문의원과 업무협력 계약을 맺었다. 이에 대해 하오야오스 책임자는 “병원 처방전 독점을 깨뜨리고 처방약 온라인판매가 허용된 뒤 처방전을 확보할 수 있도록 대비하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2016년 5월에는 치러캉이 광저우시에 있는 리완구(荔灣區)중심의원과 공동으로 인터넷병원을 설립해 의사·환자·약품이 중심이 되는 생태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치러캉은 인터넷병원이 진료비와 물류, 금융, 제약사 마케팅 등 다양한 경로로 수익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인터넷병원은 처방약 판매를 촉진하는 지름길로 떠올랐다. 2016년 구이저우성은 인터넷병원을 원격의료를 실현하기 위한 중요한 분야로 인식해 시범운영을 시작했고, 원격의료를 의료보험 적용 대상에 포함했다. 이후 하오다이푸온라인(好大夫在線)과 위닥터(微醫集團), 치러캉, 주저우퉁, 쉰이원야오(尋醫問藥) 등 10여 개 기업이 구이저우성으로 모여 관내 199개 현급 이상 공립병원을 대상으로 환자와 의사를 확보하기 위한 경쟁에 돌입했다.
 
하지만 인터넷병원이 가져오는 처방전은 극히 적었다. 업계 관계자는 “병원에서 대부분 처방전을 처리한다. 인터넷병원 정책이 명확하지 않고 오프라인 병원 지원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의사와 환자를 확보하고 플랫폼을 구축하기 위한 비용과 처방전 확보 비용이 올라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온라인 플랫폼으로선 인터넷병원 기여도가 명확하지 않은 것이다.
 
온라인 플랫폼이 여러 ‘우회 방법’을 동원해 약품을 판매하더라도 실제 병원에 주는 충격은 미미하고 제약사에 대한 발언권도 없는 상태다. 규모가 너무 작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정책으로 병원 처방전이 외부로 나올 길을 열어주지 않는 한 온라인 플랫폼은 의약품 시장에서 영원히 ‘자투리’에 지나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관리·감독 리스크
‘의견수렴안’에서 처방약 온라인판매 문을 좁힌 것은 감독 당국 능력이 부족한 현실도 작용했다. 류쉬안린 수도의과대학교 보건관리교육대학 부교수는 “허용하느냐 마느냐는 결론만 내리면 되는 문제”라며 ”의약품의 온라인판매를 허용할 경우 관리·감독 능력이나 방법 등이 수반될 수 있는지 명확하게 판단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2018년 3월 초 열린 세미나에서 약사 인력 부족과 약품의 물류·배송 체계의 부실도 처방약 온라인판매를 가로막는 현실적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캉카이 알리바바 티몰사업부 의약건강사업 담당 총경리는 이런 관점에 동의하지 않았다. “처방전을 확보하기 힘들고 가짜 약품이 유통되면 관리·감독이 힘든 것은 온라인 플랫폼뿐 아니라 오프라인 약국도 똑같이 직면한 문제다.” 그는 “온라인판매는 오프라인 약국보다 약품 추적과 관리가 쉽고 기술적 방법으로 소비자에게 합법적인 약품 구매 경로를 제공할 수 있다”며 “알리바바 플랫폼에서 가짜 약품을 판매한 사례가 한 건도 조사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후잉롄 국가행정대학 부교수는 “가짜 약품을 생산하는 원인이 인터넷에 있는 것이 아니다. 약품 온라인판매를 전면 허용하거나 철저히 금지하는 것은 독단적 조처이며, 정상적인 시장을 육성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2017년 11월 언론 인터뷰에서 외부 기술을 지원해 온라인판매 위법행위를 감시하는 방법이 있다고도 했다. 캉카이 총경리는 “인터넷 발달로 처방전 진위를 검증하고 처방전 출처와 사용 횟수를 추적할 수 있어 약국에서 종이 처방전을 근거로 판단하는 것보다 편리하다”고 했다. 약품 유통 과정도 투명해진다. 과거에는 주관 부처가 문제를 발견했지만, 지금은 소비자 모두가 감독할 수 있고 우수한 제약사와 유통업체가 두각을 나타낼 수 있다는 것이다.
 
약사 인력 부족은 또 다른 문제다. 2017년 2월 현재, 인구 1만 명당 약사 수는 2.3명이다. ‘13차 5개년 국가약품안전규획’에서 설정한 목표인 4명에 크게 못 미친다. 캉카이 총경리는 “약학 서비스가 중요한데 약사 자원이 부족하고 불균등하게 분포돼 있다. 인터넷을 활용해 이 문제를 집중적으로 해결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말했다.
 
미국·영국·일본 등 선진국 사례를 살펴보면, 처방약 온라인판매에 대한 정부 감독이 동일하진 않지만 관대한 편이다. 미국은 2013년 의약품 온라인판매 규모가 743억달러(약 80조원)를 기록해, 약품 소매시장의 30%를 차지했다. 그중 70%가 처방약이었다. 일본은 의약품 온라인판매에 보수적인데 처방약 온라인판매를 제한하고 있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제3자 의약품 온라인판매 플랫폼을 포함한 온라인판매 발전계획을 세워, 일부 플랫폼이 처방약 O2O서비스를 시도하고 있다.
 
왕웨 베이징대학교 의학인문연구원 교수가 처방약 온라인판매 관련 문헌을 조사한 결과, 대다수 전문가가 처방약 온라인판매 조건부 허용을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징둥 관계자는 미국에서 약품의 30%가 온라인으로 팔리는 점을 들어 “이는 큰 흐름이어서 중국도 곧 허용할 것”이라며 처방약의 온라인판매 허용을 낙관했다. 그러나 정책 장벽을 돌파할 때까지 환자들은 공립병원이 처방약 판매를 독점하는 현실 속에서 불편을 감수해야 한다.

ⓒ 財新週刊 2018년 제13호 
暗戰網售處方藥
번역 유인영 위원
 

 

 

정기구독자는 과거 기사 전체와 2016년 6월 이후 온라인 기사 전체를,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와 2016년 6월 이후 온라인 기사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리옌의 다른기사 보기  
ⓒ Economy Insight(http://www.economyinsigh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 기사의견(0)  
 
   * 3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600byte)
   * 욕설이나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운영원칙]
매체소개 구독신청 구독문의기사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찾아오시는 길
한겨레신문(주) | 제호 : 이코노미 인사이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06 | 등록일자 : 2011년 07월 19일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권태호
발행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한겨레신문사) | 한겨레 고객센터 1566-9595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장철규
Copyright 2010 Hankyore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