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커버스토리 > 2017년 | 비즈니스
     
고장 고유의 색깔을 입혀라
[Cover Story] ‘약속의 땅’ 농촌- ① 차별화 전략
[92호] 2017년 12월 01일 (금) 카트린 엘거 등 economyinsight@hani.co.kr
오늘날 농촌을 소가 한가로이 풀을 뜯고 메뚜기가 들녘을 뛰어다니는 ‘과거의 공간’으로 여겼다간 큰코다친다. 성장의 한계를 노출하고 있는 주요 대도시들은 리모델링한 농촌의 성공 스토리를 미래의 눈으로 새롭게 주목해야 한다. 농촌이 온갖 풍파를 견뎌내고 ‘포스트 농촌’으로 거듭난 여정은 현재 대도시들이 반추해야 할 대목이다. 저마다 장점을 살려 성공적인 미래를 그려낸 독일의 대표적 농촌 도시 4곳을 소개한다. 아울러 글로벌 농축산 대기업의 동향을 살펴 농촌을 극적으로 변화시킬 디지털 농업의 현주소를 짚어본다. _편집자
 
할레, ‘묻지마 투자’ 대신 교육과 연구 도시로 특화… 오펜바흐는 문화도시로 탈바꿈
 
독일 도시와 농촌은 갈수록 격차가 커지고 있다. 경제 호황은 독일 정부의 얘기고, 농촌은 고립된 딴 나라의 섬 같다. 하지만 일부 농촌 자치단체는 나름의 장점을 잘 키워 미래 농촌의 대안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 탈산업화 시대에 적응하지 못한 할레안데어잘레는 교육과 연구·개발 시설, 대규모 문화시설을 유치해 도시 이미지를 성공적으로 바꿨다. 외국인이 많은 오펜바흐암마인은 ‘범죄도시’라는 오명을 벗고 외국인의 창의성을 적극 발굴해 문화산업을 융성시키고 있다.
 
카트린 엘거 Kathrin Elger 하우케 구스 Hauke Goos
이자벨 휠젠 Isabell Hülsen 닐스 클라비터 Nils Klawitter
마르틴 뮐러 Martin U. Müller 필리프 자입트 Philipp Seibt <슈피겔> 기자
 
[ 할레안데어잘레 ]
교육, 연구, 문화는 대도시가 아닌 곳에서도 중요하다
-‘신흥 도시’ 할레 방문 보고서
 
   
 
 
[ 오펜바흐암마인 ]
높은 외국인 비율과 창의성에 상관관계가 있을 것이다
-인구 다양성의 입지 경쟁력에 대한 보고서
 
   
 
* 2017년 12월호 종이 잡지 44쪽에 실렸습니다.
 
ⓒ Der Spiegel 2017년 43호
Gelobtes Hinterland
번역 김태영 위원
 
정기구독자는 과거 기사 전체와 2016년 6월 이후 온라인 기사 전체를,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와 2016년 6월 이후 온라인 기사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카트린 엘거 등의 다른기사 보기  
ⓒ Economy Insight(http://www.economyinsigh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 기사의견(0)  
 
   * 3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600byte)
   * 욕설이나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운영원칙]
매체소개 구독신청 구독문의기사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찾아오시는 길
한겨레신문(주) | 제호 : 이코노미 인사이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06 | 등록일자 : 2011년 07월 19일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권태호
발행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한겨레신문사) | 한겨레 고객센터 1566-9595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장철규
Copyright 2010 Hankyore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