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특집 > 특집 2017 | 비즈니스
     
의료와 IT가 만나면 돈이 보인다
[집중 기획] ‘앱(App) 처방’ 스마트폰 주치의- ① 거대한 비즈니스
[89호] 2017년 09월 01일 (금) 마르틴 뮐러 economyinsight@hani.co.kr
미국 동부와 이스라엘, 유럽 중심으로 디지털 의료산업 붐... 셀프 마취 기계도 출시
 
의료계가 거대한 변화에 직면했다. 똑똑한 스마트폰이 각종 의료기기를 대체하고, 개인 주치의를 자처하는 일부 애플리케이션은 곧 간단한 진단을 내릴 수준까지 도달할 것이다. 스타트업들은 디지털 의료서비스를 유망 업종으로 보고 기상천외한 창업 아이템으로 시장에 뛰어들고 있으며, 기존 글로벌 전기전자 대기업들도 의료 분야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환자들은 고압적인 의사와 몇 마디 이야기 못하고 쫓겨나듯 병원 문을 나서기보다, 자기만 바라보는 스마트폰 주치의에 점점 편안함과 호감을 느끼고 있다. 앞으로 환자들의 병원과 의사에 대한 의존도는 점점 줄어들 것이다. _편집자
 
스마트폰과 인공지능이 의료산업계에 지각변동을 일으키고 있다.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건강관리가 뜨는 가운데 이를 뒷받침하는 최첨단 의료기술이 속속 나와 스타트업은 물론 기존 글로벌 대기업들도 관련 분야에 뛰어들었다. 네덜란드 전자업체 필립스는 정체성을 의료기술 기업으로 규정할 정도다. 이 업체들은 환자에게 편의를 주려 상상을 초월하는 비즈니스 아이템으로 경쟁에 나섰다. 수백조원짜리 디지털 의학 시장에서 대결이 본격 막을 올렸다.
 
마르틴 뮐러 Martin Müller <슈피겔> 기자
 
   
독일 전기 전자 기업 지멘스의 로고가 새겨진 컴퓨터단층촬영(CT) 장비. 최근 글로벌 전기전자 기업들은 의료 분야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REUTERS
 
 * 2017년 9월호 종이 잡지 17쪽에 실렸습니다.
 
ⓒ Der Spiegel 2017년 29호
App auf Rezept
번역 황수경 위원

 

정기구독자는 과거 기사 전체와 2016년 6월 이후 온라인 기사 전체를,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와 2016년 6월 이후 온라인 기사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 Economy Insight(http://www.economyinsigh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 기사의견(0)  
 
   * 3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600byte)
   * 욕설이나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운영원칙]
매체소개 구독신청 구독문의기사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찾아오시는 길
한겨레신문(주) | 제호 : 이코노미 인사이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06 | 등록일자 : 2011년 07월 19일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고경태
발행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한겨레신문사) | 한겨레 고객센터 1566-9595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윤종훈
Copyright 2010 Hankyore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