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특집 > 특집 2017
     
개인정보 보호와 의사들의 보수성
[집중 기획] ‘앱(App) 처방’ 스마트폰 주치의- ② 디지털화의 걸림돌
[89호] 2017년 09월 01일 (금) 마르틴 뮐러 economyinsight@hani.co.kr
세계 3대 의료기기 제조업체, 고객 의료 정보 해킹당해... 의사들은 디지털화에 시큰둥 의학계의 디지털화는 거부할 수 없는 운명이지만 완전히 의사를 대체하는 날이 올지는 미지수다. 역사를 보면, 새로운 혁신적 치료법이 발견돼 대중화하기까지 평균 17년이 걸렸다. 청진기 실용화에는 20년이 걸렸다. 빅데이터 기반 의료 디지털화가 개인의 민감한 의학 정보를 해킹에서 어떻게 보호할지도 관건이다. 마르틴 뮐러 Martin Muller <슈피겔> 기자 디지털 기기는 환자가 생활에서 직접 이득을 보면 빠르게 받아들여진다. 의료기기 전문업체 메드트로닉(Medtronic)은 피부 아래에 삽입한 센서를 통해 지속적으로 혈당을 측정하고 이를 스마트폰에 표시하는 당뇨병 환자용 시스템을 독일 시장에 내놨다.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자는 과거 기사 전체와 2016년 6월 이후 온라인 기사 전체를,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와 2016년 6월 이후 온라인 기사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 Economy Insight(http://www.economyinsigh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 기사의견(0)  
 
   * 3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600byte)
   * 욕설이나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운영원칙]
매체소개 구독신청 구독문의기사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찾아오시는 길
한겨레신문(주) | 제호 : 이코노미 인사이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06 | 등록일자 : 2011년 07월 19일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고경태
발행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한겨레신문사) | 한겨레 고객센터 1566-9595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윤종훈
Copyright 2010 Hankyore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