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커버스토리 > 2015년
     
[Cover Story] 컴퓨터가 계획하고 로봇이 파종하고
디지털 농업의 미래- ② 첨단 기술과의 만남
[68호] 2015년 12월 01일 (화) 안드레아스 젠트커 economyinsight@hani.co.kr

디지털 산업의 선두에 서 있는 농기구 업체들…
잡초 제거, 포도 재배 등 경작 로봇 개발 봇물


농업의 디지털화는 경작에 드는 에너지, 비료 등의 사용량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그러나 농업의 진화는 스마트 데이터를 이용해 효율성을 높이는 데만 머물지 않는다. 경작 로봇의 상용화가 눈앞에 와 있다. 이미 잡초 제거 로봇 ‘보니로브’, 포도 재배 로봇 ‘페노보트’, 파종 로봇 ‘프로스페로’ 등이 나와 있다. 성능을 지속적으로 개선한다면 미래의 논밭에서는 사람 대신 로봇이 경작하는 모습을 보게 될지도 모른다. 정보기술과 로봇 기술의 결합이 농업을 디지털의 세계로 이끌고 있다.

안드레아스 젠트커 Andreas Sentker <차이트> 학술부 국장


데이터 자체는 지식이 아니다. 이는 농업 부문에도 해당된다. 정보의 홍수는 오히려 실체 파악을 방해하기도 한다. 농기계 업체인 클라스(Class)의 자회사 365팜넷(FarmNet)에서 마케팅·유통을 총괄 담당하는 클라우스 헤르베르트 롤프는 “우리는 이제 빅데이터에서 스마트 데이터로 이동해야 한다”고 말했다. 베른하르트 폰 바익스 농장에 소프트웨어를 납품하는 365팜넷은 기존 농민 고객을 상대로 신규 고객 유치에 집중하고 있다.

365팜넷은 소프트웨어의 데이터 경제학에 관심을 가졌다. 고객이 원할 경우 365팜넷 소프트웨어는 노동시간 계획, 인터넷뱅킹, 재고 관리, 마구간 운영을 포함해 전체 농가를 네트워크로 연결할 수 있다. 하지만 365팜넷 고객 중에는 1천ha 규모의 농가, 은행 컨설턴트와 핫라인이 있는 농부, 대규모 농기구를 보유한 대기업만 있는 것은 아니다. 네트워크와 전혀 연결되지 않은, 오래된 디젤 구동 트랙터를 사용하는 사람도 있다.

독일 베스트팔렌의 브라켈 지역에 있는 슈마인크의 농가는 베른하르트 폰 바익스의 농가보다 규모나 역사 면에서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로 작다. 슈마인크 가족이 이곳으로 이주한 것은 불과 10년 전이다. 보르켄 지역에 있었던 슈마인크 가족의 농가는 산업지구가 점점 커지면서 밀려났다.

슈마인크 가족은 사육하는 돼지 600마리를 슈니첼(얇은 고기에 빵가루를 입혀 튀긴 음식 -편집자)을 만드는 억만장자인 클레멘스 토니스가 운영하는 대형 도축장에 납품하고 있다. 또 돼지 사육장에서 나온 똥거름을 경작지로 옮겨 전체 경작지 중 절반에 이르는 옥수수밭의 거름으로 사용한다. 옥수수는 바이오가스 생산 설비의 연료로 사용된다. 슈마인크는 2005년 100kW로 에너지 사업을 시작했고, 2010년 바이오가스 설비를 320kW로 확장했다.

슈마인크가 초록색 컨테이너 문을 열자 귀청을 찢는 듯한 굉음이 터져나온다. 하지만 슈마인크 귀에는 개조된 선박용 디젤모터 굉음이 아름다운 멜로디로 들린다. 컨테이너의 바이오매스에서 전기가 생산되기 때문이다.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자는 과거 기사 전체와 2016년 6월 이후 온라인 기사 전체를,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와 2016년 6월 이후 온라인 기사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 Economy Insight(http://www.economyinsigh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 기사의견(0)  
 
   * 3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600byte)
   * 욕설이나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운영원칙]
매체소개 구독신청 구독문의기사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찾아오시는 길
한겨레신문(주) | 제호 : 이코노미 인사이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06 | 등록일자 : 2011년 07월 19일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고경태
발행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한겨레신문사) | 한겨레 고객센터 1566-9595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윤종훈
Copyright 2010 Hankyore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