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특집 > 특집 2015
     
[국내 특집] 산학연 클러스터 구축이 성공의 열쇠
막 오른 혁신도시 시대- ② 앞으로 과제는?
[59호] 2015년 03월 01일 (일) 황희연 economyinsight@hani.co.kr

높은 분양가, 열악한 주거환경, 낮은 현지 고용률 등 과제 산적… 지속적 정책 지원 뒤따라야

혁신도시는 공공기관을 지방으로 이전해 수도권의 기능을 분산한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 하지만 막상 이주를 해놓고 보니 풀어야 할 과제가 한두 가지가 아니다. 혁신도시의 성공을 좌우할 산학연 클러스터 구축은 더디게 진행되고 혁신도시 건설에 따른 주변 도시의 쇠퇴 우려도 만만치 않다. 정부와 지자체의 세심한 정책 지원이 있어야 애초 기대했던 효과를 볼 수 있다.


황희연 충북대 도시공학과 교수

혁신도시 건설이 한창이다. 수도권에서 비수도권 지역으로 옮겨갈 154개 공공기관 중 115개가 10개 혁신도시로 이전할 계획인데, 지난해 말 기준으로 79개가 이주해 이전률이 69%에 이른다. 도시건설의 평균 공정률이 90%를 넘고 분양률이 82.4%니 비교적 순조롭게 진행됐다.

혁신도시를 조성하는 지방자치단체와 이전 공공기관의 노력도 눈에 띈다. 많은 지자체가 이전 기관의 법인세와 지방세를 일정 기간 감면해준다. 지자체에 따라서는 이전 기관 직원에게 주택 마련 대출이자를 지원한다. 또한 이전 기관 신규 채용 인력의 일정 비율을 지역 대학 출신 중에서 선발하는 협약을 체결한 지역이 많다. 지역 대학 중에는 혁신도시 내에 경영대학원 등 특수대학원을 설립하거나 협약에 의해 경영학석사(MBA) 과정을 운영하는 등 맞춤형 교육이나 공동 기술개발도 추진한다. 벌써 주변 지역 상권이 활성화된다는 보도가 나왔다.

비공개 기사 전문은 종이 잡지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자는 과거 기사 전체와 2016년 6월 이후 온라인 기사 전체를,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와 2016년 6월 이후 온라인 기사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 Economy Insight(http://www.economyinsigh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 기사의견(0)  
 
   * 3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600byte)
   * 욕설이나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운영원칙]
매체소개 구독신청 구독문의기사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찾아오시는 길
한겨레신문(주) | 제호 : 이코노미 인사이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06 | 등록일자 : 2011년 07월 19일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고경태
발행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한겨레신문사) | 한겨레 고객센터 1566-9595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윤종훈
Copyright 2010 Hankyore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