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이슈
     
[Issue] 노동 안전 첫걸음 뗀 방글라데시
Issue ● 라나플라자 참사, 그 이후
[51호] 2014년 07월 01일 (화) 궤나엘 르누아 economyinsight@hani.co.kr

노조 인정, 안전 보장, 원청기업 책임 등 진전… 다국적기업 본국서 소송할 수도

지난해 4월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의 8층짜리 의류공장 건물 ‘라나플라자’가 통째로 주저앉았다. 무려 1100여명의 노동자가 숨졌다. 열악한 환경에서 일하는 다국적기업 하청 노동자들의 실태를 생생하게 보여준 사건이었다. 이 사건으로 방글라데시에서는 노동자의 안전을 보장하는 첫번째 ‘협약’이 마련됐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이 협약이 노동자 권익 보장을 위한 긴 여정의 시작일 뿐이라고 말한다.


궤나엘 르누아 Gwenael Lenoir
<알테르나티브 에코노미크> 기자

코히누르 악터는 다른 10개 가구와 공동으로 쓰는 안마당을 잘 벗어나지 않는다. 슬픈 눈을 지닌 20살의 이 젊은 여성은 남편과 함께 사는 한칸짜리 셋방에서 다른 가족들과 함께 사용하는 공용 부엌까지 힘겹게 이동한다. 그녀의 미래는 1년여 전인 2013년 4월24일 집에서 500m 떨어진 곳에 있던 의류공장 건물 ‘라나플라자’가 붕괴하면서 5천여명의 노동자를 덮쳤을 때 산산조각 났다. 1138명이 목숨을 잃었고 2천명 이상이 다쳤다.

코히누르는 라나플라자에서 품질관리 업무를 했다. 임신 4개월이던 그녀는 아이를 잃었고 네 군데의 개방골절(골절 부위의 부서진 뼈가 피부를 뚫고 나오는 것 -편집자)로 인해 몇분 이상 서 있는 것조차 어려워졌다. 그녀는 일자리를 되찾을 가능성이 거의 없다. 그런데도 최근에야 310유로(약 43만원)도 안 되는 보상금을 받았을 뿐이다. 마찬가지로 라나플라자 붕괴에서 살아남은 그녀의 남편은 실직 상태다. 희생자들의 비참한 상황은 지금도 여전하다. 그럼에도 라나플라자 붕괴 참극이 원청 기업의 책임 문제를 부각시키는 결과로 이어졌다는 측면에서 볼 때는 세계화 과정의 문제점을 드러낸 하나의 전환점으로 기록될 것이다.

비공개 기사 전문은 종이 잡지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자는 과거 기사 전체와 2016년 6월 이후 온라인 기사 전체를,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와 2016년 6월 이후 온라인 기사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 Economy Insight(http://www.economyinsigh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 기사의견(0)  
 
   * 3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600byte)
   * 욕설이나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운영원칙]
매체소개 구독신청 구독문의기사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찾아오시는 길
한겨레신문(주) | 제호 : 이코노미 인사이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06 | 등록일자 : 2011년 07월 19일 | 발행인 : 김현대 | 편집인 : 강대성
발행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한겨레신문사) | 한겨레 고객센터 1566-9595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백기철
Copyright 2010 Hankyore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