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시각
     
부장 뒷돈 6억이면 임원은 얼마일까?
검찰의 원전 비리 수사가 남긴 것
[42호] 2013년 10월 01일 (화) 이승준 economyinsight@hano.co.kr

한수원 중간 간부에게 건네는 뇌물 2천만~6억원 수준… 요직은 수십억원 축재 가능할 수도

검찰이 지난 9월10일 원전 비리 중간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수사 마무리 절차에 들어간 셈이다. 드러난 한국수력원자력 경영진과 간부들의 비리는 엄청났다. 일선 과장이 4억5천만원, 부장이 6억원을 받기도 했다. 문제는 이런 비리 구조가 일선 직원부터 경영진까지 뿌리 깊게 퍼져 있다는 점이다. 간부들이 뇌물을 받은 게 한번뿐일 리는 없다. 납품이 있을 때마다 수시로 전달됐을 가능성이 높다. 한수원 과장, 부장만 되면 팔자를 고친다는 말이 나올 판이다.


이승준 <한겨레> 정치부 기자

2012년 3월 부산 고리 원자력발전소 1호기 정전 은폐 사고가 드러난 뒤 원전과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에 대한 신뢰가 땅에 떨어졌다. 이후 만난 원자력 업계 관계자들은 “당시에 제대로 보고하고 대처했더라면…”이라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증폭된 원전에 대한 불안이 가시지 않은 가운데 고리 1호기 사건이 다시 불을 지핀 것이다. 하지만 이는 시작에 불과했다.

원전 부품 납품 비리 사건이 하나둘 수면 위로 떠오르기 시작했다. 급기야 2012년 11월 품질검증서가 위조된 원전 부품이 설치되고, 이를 5년간 몰랐다는 사실이 드러나며 원전을 둘러싼 ‘검은 커넥션’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지난 5월 품질검증 서류(시험성적서)가 위조된 제어케이블이 원전에 설치된 것이 외부 제보를 통해 밝혀지고, 원전 3기가 정지된 것은 결정적이었다. 원전 비리로 전력난까지 예상되자 ‘원전 마피아’에 대한 언론의 집중포화와 국민의 성토가 6~7월을 달궜다.

비공개 기사 전문은 종이 잡지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자는 과거 기사 전체와 2016년 6월 이후 온라인 기사 전체를,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와 2016년 6월 이후 온라인 기사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 Economy Insight(http://www.economyinsigh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 기사의견(0)  
 
   * 3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600byte)
   * 욕설이나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운영원칙]
매체소개 구독신청 구독문의기사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찾아오시는 길
한겨레신문(주) | 제호 : 이코노미 인사이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06 | 등록일자 : 2011년 07월 19일 | 발행인 : 김현대 | 편집인 : 강대성
발행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한겨레신문사) | 한겨레 고객센터 1566-9595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백기철
Copyright 2010 Hankyore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