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기사원문
     
Athens, China
[3호] 2010년 07월 01일 (목) Fan Gang economyinsight@hani.co.kr
BEIJING – While parts of the world are dealing with the aftermath of the financial crisis or an emerging sovereign-debt crisis, China is coping with the risk of overheating and/or an asset bubble. Many factors may be pushing China’s economy in this direction. One of the most worrying is the same which fueled the current crisis in the eurozone: mushrooming public debt. In the eurozone, the problem is member countries’ sovereign debt; in China, the problem is borrowing linked to local governments. In the eurozone, a bloated social-welfare system, particularly for the rapidly growing population of retirees, and the economic slowdown caused by the financial crisis are key components of the structural debt problem. In China, local officials increased borrowing in order to ensure that their regions’ economic growth rates remain at double-digit levels. There are, no surprise, commonalities between China and the eurozone. Obviously, debt accumulates wherever people want to spend more than they have saved. But a more specific similarity is that highly indebted eurozone countries and Chinese provinces and counties have been spending too much of a common currency. Because these funds are not issued or controlled by any member country...
비공개 기사 전문은 종이 잡지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자는 과거 기사 전체와 2016년 6월 이후 온라인 기사 전체를,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와 2016년 6월 이후 온라인 기사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 Economy Insight(http://www.economyinsigh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 기사의견(0)  
 
   * 3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600byte)
   * 욕설이나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운영원칙]
매체소개 구독신청 구독문의기사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찾아오시는 길
한겨레신문(주) | 제호 : 이코노미 인사이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06 | 등록일자 : 2011년 07월 19일 | 발행일 : 2011년 07월 19일 | 발행인 : 최우성 | 편집인 : 박종생
발행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한겨레신문사) | 한겨레 고객센터 1566-9595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박종생
한겨레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